한일 아이돌 뒷담화 온퍼레이드

bishonen.egloos.com

포토로그




해외 여성 아이돌 계보학 - 일본 아이돌 담론


원조 아이돌 미소라 히바리에서 ℃-ute까지



태동기


‘아이돌(idol)’이라는 단어가 일본에서 쓰이기 시작한 것은 1970년대 중반이나 되어서의 일이다. 따라서 그 이전에는 ‘아이돌’이라고 불렸던 가수들은 없었다. 그러나 비슷한 개념의 ‘어린 여가수’들은 계속 존재해왔다. 광범위한 의미에서 1930~1940년대의 리샹란(이향란, 일본명 야마구치 요시코)을 여성 아이돌의 시조라고 부르는 사람들도 있지만, 대부분은 패전 후에 등장한 전설의 가수 미소라 히바리(1937~1989)를 원조로 치고 있다. 1946년 아홉 살의 나이로 무대에 서기 시작해, 영화와 무대를 오가며 온 국민을 사로잡았던 그녀의 활약상은 일본 아이돌의 초석이라 부르기에 손색이 없을 것이다. 그러나 현대적인 의미의 ‘아이돌’의 모습을 다진 것은 1970년대 초반에 데뷔했던 미나미 사오리, 고야나기 루미코, 아마치 마리의 3인방이었다.


           리샹란(20대 때의 모습)                     미소라 히바리(십대 후반 때의 모습)

 

성장기

3인방의 활약에 힘입어 젊은 여가수들의 입지는 점차 넓어졌다. 그 뒤를 따라 이와사키 히로미, 오타 히로미, 캔디즈 등이 큰 인기를 끌었으며, 특히 1973년 데뷔한 야마구치 모모에는 나이를 뛰어넘은 목소리와 가창력 그리고 전성기 때의 결혼과 은퇴로 화려한 전설을 남기며 아이돌 전성시대의 시발주자가 되었다. 또한 1976~1978년 사이에는 단기간의 임팩트로는 따라올 자가 없는 2인조 ‘핑크레이디’가 중독성 강한 노래와 유니크한 안무를 바탕으로 각종 사회현상을 일으키며 짧고 굵은 전성기를 누렸다.


    오타 히로미의 최고 히트곡 '목면 손수건'          도발적인 가사로 승부를 걸어 일대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던 야마구치 모모에의 2번째 싱글

 

아이돌 전성기

1980년대의 일본 연예계는 아이돌들이 장악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시기였다. 1978년 시작된 전설의 프로그램 <더 베스트 텐> 등 음악 프로그램들은 끊임없이 화려한 스타들을 요구했고, 세련되게 다듬어진 아이돌 스타들이 그 기대에 부응했다. 이 1980년대를 대표하는 스타가 마쓰다 세이코. 살아 있는 ‘정통파 아이돌’인 그녀는 1970년대의 상징이었던 야마구치 모모에의 은퇴와 맞바꾸듯이 1980년 데뷔하여 일본을 지배하기 시작했다. 여기에 1982년 데뷔한 ‘가희’ 나카모리 아키나와의 치열한 라이벌 구도는 시너지 효과를 내어, 비단 젊은 남성들뿐만 아니라 온 국민의 이목을 집중시키게 만들었다.

그 밖에도 이루 열거하기 힘들 정도로 수많은 아이돌 스타들이 1980년대에 등장했다 사라졌다. 그중에서도 특기할 만한 것이 바로 1985년 데뷔한 ‘오냥코 클럽’. 이들은 철저하게 훈련되고 다듬어진 슈퍼스타 아이돌들과 달리 ‘친근한 아마추어리즘’을 무기로 삼았다. 그야말로 ‘초짜’인 여중고생들을 바로 TV에 출연시키는 전략으로, 대부분의 멤버는 특정 연예기획사에 소속조차 되지 않은 아마추어들이었다. 이들의 뒤에 최대 민방사인 후지TV라는 든든한 배경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



                                          10대 때의 마쓰다 세이코(좌)와 나카모리 아키나(우)

 

아이돌 암흑기

‘오냥코 클럽’은 개개인의 재능이 뒤처져도 전략만 좋으면 히트할 수 있다는 사례를 만들었지만, 반대로 아이돌이라는 단어 자체가 가진 의미를 퇴색시키고 아이돌 시장 자체를 붕괴시켰다는 비판에도 직면했다. 결국 버블경제가 끝나고 1990년대에 접어들자, 아이돌의 전성시대는 거짓말처럼 무너지기 시작한다. 오냥코 클럽이 낳은 많은 부작용들과 함께, J-ROCK이라 불린 밴드 붐에 의해 아이돌 시장은 대폭 축소되었다. 그나마 오냥코 출신의 구도 시즈카나 나카야마 미호, 고이즈미 쿄코 등이 명맥을 이어가는 기간이 몇 년간 지속되었다.



      건강하고 활발한 이미지로            90년대 중반의 상징 아무로 나미에
    시대를 풍미한 고이즈미 쿄코


부흥기~현재


‘아이돌 빙하시대’를 타개한 것은 역시 따뜻한 지방에서 온 이들이었다. 오키나와 출신의 아무로 나미에와 스피드가 바로 그 주역들. 이들은 과거처럼 캐릭터를 과도하게 만들거나 하지 않고 실력으로 승부하는 모습으로 엄청난 음반 판매고를 기록했다. 이들로 인해 다시 살아난 ‘10대 여자 가수 시장’에 전통적인 아이돌의 모습을 다시 살려낸 것이 바로 ‘모닝구 무스메’. 오디션 낙선자들의 모임이라는 점 등 친근감으로 시작한 이들은, 점차 오냥코 클럽 등 선배 아이돌들의 장점들을 적절히 섞는 전략으로 ‘국민 아이돌’의 칭호까지 얻으며 활동 10년째라는 롱런에 성공했다. 이들의 소속사인 업프론트 에이전시(UFA)에서는 ‘아이돌 머신’ 마쓰우라 아야부터 올해 데뷔해 인기 상승 중인 ℃-ute까지 수많은 아이돌들이 배출되어 음악업계 불황시대에 아이돌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UFA 이외의 소속사에서 나온 아이돌들은 거의 실패하거나 단명에 그치고 있어 일본 음악계에서 전통적인 ‘여성 아이돌’의 부흥은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허유성


                                                 데뷔 10년째를 맞이한 현재의 모닝구 무스메 멤버들


매거진 드라마틱 2007년 12월호용 원고.
사진은 판권기한이 끝난 사진이나 웹상에 공개된 공식 사진,
공식 음반자켓 사진, 해당 소속사에서 공식 제공된 사진들만을 사용했습니다.

덧글

  • 빠나나푸딩 2008/03/11 17:58 # 답글

    오오타 히로미 만세!
    하지만 오오타 히로미가 아이돌인지 아닌지는 아직까지도 학계(?)에서 의견이 분분해서리.

  • akachan 2008/03/11 18:32 # 답글

    유성님도 어서 AKB48과 아이돌링!!의 세계로 넘어오십시오.
    인기는 모르겠지만...'재미있는 아이돌'로는 아이돌링!!이 역대 최강이라고 생각하옵니다...
  • 건전유성 2008/03/11 18:37 # 답글

    이미 보고 있습니다...........................................
  • KHS 2011/06/11 14:53 # 삭제

    *************************************************^^^^^^^^^^^^^^^^^^^^^^^^^^^^^^^^^^^^^^^^^^^^^^^^^^
    ^^^^^^^^^^^^^^^^^^^^^^^^^^^^^^^^^^^^^^^^^^^********************************************************
    ** 건전필수 ** 國際무대: KOREA 공무원의 교육훈령 ** 사법공무원의 교육훈령 ** 행정공무원의 교육훈령

    ** 교육공무원의 교육훈령 ** 검찰공무원의 교육훈령 ** 의원윤리교육몇** 경찰공무원의 교육훈령 **
  • 이메디나 2008/03/12 09:59 # 답글

    헤에.. 맨위에 분은 아무리봐도 10대 후반으로 안보이는 OTL...

    제가 알만한 가수는 역시 아무로 나미에와 스피드 군요.
  • NuRi 2008/03/13 22:45 # 답글

    요즘은 perfume이 인기더군요.
  • ㅂㄹ 2008/03/14 04:31 # 삭제 답글

    펍흄은 저도 좋아하는데 (....)

    아니 그 마이너해보이는 애들이 인기가 있나요!
  • 박혜연 2008/05/11 21:30 # 삭제 답글

    일본 아이돌의 원조는 아이돌이라고는 할수없지만 엔카가수이던 고 미소라 히바리였다니... 살아계셨다면 일흔이 넘으셨을텐데... 건강이 나빠서 쉰두살에 타계하셨다니 안타깝죠!
  • 박혜연 2009/06/25 22:12 # 삭제 답글

    하지만 진정으로 미소년 미소녀가수들이 등장한건 1960년대후반에서 1970년대초반일겁니다! 고 히로미는 꽃소년가수 1세대격이실만큼 진짜 미소년중의 미소년이셨죠! 그리고 미나미 사오리도 1971년도에 데뷔하신 소녀가수 중 한분이시고요!
  • 박혜연 2009/10/17 15:06 # 삭제 답글

    우리나라의 아이돌스타의 시초는 1970년대초, 중반 지금은 중년이 되신 임예진님과 여전히 젊은오빠인 전영록씨 그리고 얄개씨리즈의 이승현씨와 그리고 고인이 되신 손창호감독님, 진유영님등이 원조 대한민국 아이돌스타셨죠! 다만 우리나라의 아이돌시스템이 군사정권특성상 매우 열악하고 게다가 보수적인 어른들의 사고방식탓에 일본보다는 발전이 더딜수밖에 없었답니다! 북한은 아이돌스타라고 하기엔 애매하나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영향으로 1980년대후반에 보천보전자악단, 왕재산경음악단등 북한 최고의 팝앙상블이 등장하게되고 2000년대에 들어서는 은하수악단, 삼지연악단등 북한 최고의 미남미녀 오케스트라들이 등장하는등 많이 신경을 썼죠!
  • 현군 2010/04/23 04:23 # 삭제 답글

    오냥코 클럽 이후 90년대 들어서면서 소녀아이돌의 암흑기라... 그건 좀 아닌듯 하네요. 오냥코 클럽 이후로도 80년대 말 등장한 슈퍼 아이돌 wink 나 90년대 초~중반까지 높은 인기를 누렸던 을녀숙 출신의 coco, 리본, 클래어 등등과 그외 프리프리, (시노하라 료코가 소속되있던) 도쿄 퍼포먼스 돌. 그외 앞서말한 오냥코 출신 멤버들 등등 80년대 말 부터 90년대 초반까지도 소녀 아이돌은 꽤나 인기가 많았습니다. 특히 오냥코 클럽 이후 '을녀숙' 이나 '도쿄 퍼포먼스돌' 같은 비슷한 프로젝트 들이 계속 등장하면서 90년대 초반까지 계속 이어졌죠. 그러다 90년대 초중반을 거치면서 스피드, (아무로나미에가 소속되있던) 슈퍼몽키스 등이 등장하면서 세대교체를 이루었죠. 그러다 90년대 중반 또 모닝구무스메 와 히로스에 료코 등이 등장하면서 또다시 역 세대교체가 이루어지고.. 어쩌면 암흑기가 없었다고 보는게 정답이 아닐런지.. 일본 소녀 아이돌 시장의 진정한 암흑기는 2000년대 중반 정도가 아닐까 합니다.
  • 박혜연 2010/12/05 16:22 # 삭제 답글

    그리고 일본의 원조 꽃미녀스타라면 일본의 할아버지 할머니시절에 영화배우로 활동했던 하라 세츠코도 원조격이라고 볼수있습니다! 그분은 1935년도에 데뷔하셨는데 당시 만15세의 나이에 배우가 되어 1962년까지 약 27년동안 활동하시면서 이국적이고 서구적인외모로 뭇남성들을 사로잡은분이셨어요! 올해 만90세이신데 지금 어떻게 지내는지는 다 모른다고 합니다!
  • 2011/05/03 09:32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고준성 2011/05/03 09:38 # 삭제 답글

    나카야미호,만만세!
    일본여성아이돌.....
    일본남서아이돌도말고...
    잘 가요!
댓글 입력 영역